top of page
검색

전셋값 언제까지 오를까?



[1] 전국에서 전셋값이 오르고 있습니다.

[2] 서울 아파트의 경우 9개월 만에 

[3] 3.3㎡당 ‘2300만 원대’를 넘어섰습니다.


전셋값 언제까지 오를까?

전셋값 상승세가 25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집값 하락에 집을 사는 대신 전세를 택하는 이가 늘었기 때문이란 분석입니다. 오늘 부딩은 ‘전셋값 상승세: 전셋값 언제까지 오를까?’에 대해 다룹니다.

 


 

전셋값 25주째 상승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25주째 오름세입니다(출처: 한국부동산원 1월 8일 조사). ① 집값 하락에 매매 대신 전세를 택하고 ② 월세가 많이 올라 전세로 옮기는 데다 ③ 입주 물량 감소와 실거주 의무¹⁾까지 더해 전셋값 상승세를 부추긴단 분석입니다. 서울 아파트의 3.3㎡(약 1평)당 평균 전셋값은 이미 지난해 11월 9개월 만에 ‘2300만 원대’ 고지를 넘어 두 달째 유지 중입니다(출처: KB부동산).

  • check!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계속 오르는 반면, 빌라는 전세 사기 여파에 새 임차인을 구하기도 힘든 상황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서울 비아파트 주택 전세거래량은 27만7017건으로 2022년 대비 12.4% 줄었습니다(출처: 서울부동산정보광장).

¹⁾ 실거주 의무: 청약시장에 뛰어드는 투기 수요를 막기 위한 제도입니다. 2021년 2월 이후 수도권의 분양가상한제 적용 아파트에 당첨된 이는 최초 입주 가능일로부터 2~5년간 실거주 의무가 주어집니다.  



전셋값 언제까지 오를까?

올 연말까지 꾸준히 오를 거란 전망과 곧 상승세가 꺾일 거란 전망이 공존합니다. 전세 수요가 많은 서울의 경우 ▶올해 입주 물량이 작년 대비 약 3분의 1로 줄어(3만2879가구→1만1107가구) 전세대란¹⁾까지 갈 거란 의견이 있는가 하면 ▶올 3월 이후 신생아특례대출²⁾ 시행으로 매수세가 점차 늘며 전세 수요가 다시 줄어들 거란 주장도 있습니다.

  • check! 대단지 입주장에선 주변 전셋값이 일시적으로 크게 떨어지는 게 보통이지만, 최근엔 그런 일도 벌어지지 않습니다. 가령 지난해 11월 6700여 가구가 입주를 시작한 서울 개포동의 한 단지는 전용면적 84㎡(약 33평) 전셋값이 두 달 전보다 현재 1억~2억 원 높게 형성돼 있습니다. 서울 입주 물량이 줄어든 영향이란 분석입니다.

¹⁾ 전세대란: 전세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 전셋값이 오르며 전셋집을 구하기 어려운 현상을 말합니다.

²⁾ 신생아특례대출: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가 오는 3월에 내놓을 주택구입·전세자금대출입니다. 주택구입자금대출의 경우 ① 2023년 1월 이후 출산한 ② 자산 5억600만 원 이하 ③ 연 소득 1억3000만 원 이하 무주택 가구에 ④ 최저 연 1.6% 금리로 최대 5억 원까지 빌려줍니다(대출 가능 집값 9억 원까지).

 

 

지금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작년 말 기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아파트 평균 전셋값을 ‘연식 구간별’로 보면 ▲5년 이하 5억2809만 원 ▲6~10년 이하 5억3633만 원 ▲10년 초과 4억1798만 원 등입니다(출처: 부동산R114). ‘5년 이하’와 ‘10년 초과’ 사이에 1억 원 이상 차이가 나는 셈. 참고로 연식이 짧을수록 전세보단 보증금 일부를 월세로 전환한 비중이 높았습니다.

 


전세대출 부담 줄이는 방법?

1월 31일 출시하는 전세대출대환서비스¹⁾를 통해 주거비 부담을 덜 수 있습니다. ① 기존 전세대출 실행 3개월 후 전세 임차 계약기간의 2분의 1에 도달하기 전까지 신청할 수 있고 ② 전세대출을 처음 받을 때처럼 대환 시에도 임대인의 동의가 필요 없는 데다 ③ 접수 후 통상 2~7일이면 금리가 더 싼 전세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고.

  • check! 전세대출대환서비스는 기존 상품의 대출 보증을 제공한 보증 기관과 같은 보증 기관의 보증부대출로만 갈아탈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¹⁾ 전세대출대환서비스: 1월 중순인 현재 신용대출과 아파트 주택담보대출에 한해 가능한 온라인 대환(갈아타기) 서비스의 전세대출 버전입니다. 보증서를 발급받은 아파트·빌라·다가구주택 등 모든 주택의 전세대출을 쉽게 대환할 수 있습니다.



특례론, 1월 29일 종료

1년간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특례보금자리론(특례론)¹⁾이 1월 29일 종료합니다. 당초 이 상품은 공급 목표치를 39조7000억 원으로 정했지만, 작년 말까지 43조 원을 공급했습니다. 금융당국은 특례보금자리론 이후 기존 보금자리론을 되살리는 걸 가장 유력한 방안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¹⁾ 특례보금자리론: 9억 원 이하 집을 살 때 최대 5억 원까지 저금리로 빌려주는 정부표 주택담보대출입니다. 기존 주택담보대출을를 이걸로 바꿀 때는 물론 특례보금자리론을 중도상환(만기 전에 갚음)할 때도 따로 수수료를 낼 필요가 없습니다. 2024년 1월 현재 특례보금자리론은 우대형(연 소득 1억 원 이하, 집값 6억 원 이하) 상품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아파트값 7주 연속 하락

1월 둘째 주(8일 기준) 전국 아파트값이 전주 대비 0.05% 떨어졌습니다. 7주 연속 하락세입니다(출처: 한국부동산원). 특히 서울은 1월 12일 기준 아파트 매물도 7만4998건 쌓이며 지난해 같은 기간(5만513건) 대비 48.4% 급증했습니다(출처: 아실).



금리 내리면 집값 뛸 수도!

한국은행이 8회 연속 기준금리¹⁾를 3.5%로 묶자 금리는 언제 내리냐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시장에선 미국의 피벗(통화정책 전환)과 함께 올 하반기부터 한국은행이 금리를 인하할 거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단, 한국은행 총재는 “금리인하 시 집값을 자극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¹⁾ 기준금리: 한 나라의 금리를 대표하는 정책금리를 의미합니다. 이것을 올리면 시중은행의 금리도 함께 오르고, 이것을 내리면 시중은행의 금리도 내려갑니다.



오피스텔 공급, 17년 만에 최저

올해 전국 오피스텔 분양 물량은 6907실로 작년(1만6344실)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출처: 부동산R114). 특히 올해 서울 오피스텔 분양 물량은 868실로 작년(3313실)의 4분의 1 수준을 기록할 전망입니다. 고금리와 건축비 상승으로 오피스텔 건설이 급감하고 있습니다.



공공임대 76% 급감

작년 LH의 공공임대주택¹⁾ 중 건설임대주택의 신규 공급량은 7136호로 전년(2만9752호) 대비 76% 급감했습니다. 이에 정부가 서민의 ‘주거 사다리’를 외면한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정부가 임대주택보다 뉴:홈 등 분양주택 공급에 집중했기 때문이란 분석입니다.

¹⁾ 공공임대주택: 국가나 지자체 등에서 지원을 받아 일정 기간 저렴하게 임대하거나 임대 후 구매할 수 있게 지은 주택으로, 주거지 마련이 어려운 사회적 배려 계층에게 우선적으로 공급합니다. 크게 ‘건설임대’와 ‘매입임대’, ‘전세임대’로 나뉩니다. 임대주택을 LH가 직접 건설하거나, 기존 건축물을 매입해 임대하는 등 각기 방식은 다르지만 모두 사회적 약자에게 공급합니다.




<수도권>

△서울 ‘신림동 650’ 일대 등 6곳 재개발 후보지 선정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 3.3㎡당 2300만 원대 진입

△서울 강동 천호동 3개 주거단지 신속통합기획 확정


△서울 광진 3.3㎡당 분양가 1억 원 단지 등장

△서울 도봉 ‘창3동’ 모아타운 대상지 선정

△서울 동작 ‘노량진2구역’ 411가구 단지로 재개발


△서울 양천 ‘목동 첫 재건축’ 목동6단지 설명회 개최

△경기 용인 신혼부부 170쌍에게 전세대출 이자 지원

△경기 평택 ‘인구 60만’ 돌파 초읽기


△경기 ‘수원 전세 사기’ 관련해 60여 명 수사 중

△경기 ‘부동산 거래 거짓 신고’ 174명 적발

△경기 올해 도로 51개 구간 확충에 4473억 원 투입


△경기 북부 올해 고속도로 2개, 철도 2개 개통

△수도권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 8개월 연속 하락

△서울은 아파트 면적 59㎡, 경기·인천은 84㎡ 선호



<지방>

△부산 사하 옛 한진중공업 부지에 특급호텔 조성

△부산 경부선 지하화 사업 본격화

△부산 인구 46.5%는 50세 이상 장노년층


△대구 ‘신공항 도시’ 군위에 20조 원 투자

△대구 올해 신규 분양 4000가구 넘어설 가능성

△울산 올해 재건축·재개발 분양 예정 2033가구


△세종 집값 변동성 17개 시도 중 최고 수준

△세종 ‘인구 40만’ 돌파 초읽기

△제주 애월 단독주택 거래량 2년째 전국 1위









공중권

건물 위 하늘을 개발할 수 있는 권리입니다. 국내에는 아직 공중권 거래 제도가 없지만, 미국에선 10층 높이가 한도인 지역에서 20층 건물을 지으려는 건물주가 인근 저층 건물의 이것을 산다고 합니다.


지하권

토의 지하 부분만 사용하는 권리입니다. 국가에 따라 이것을 토지 소유자의 권리로 인정하는 곳도 있지만, 일부만 인정하는 나라도 있다고. 우리나라에선 땅속 광물에 대해 토지 소유자의 소유권이 미치지 못한다고 봅니다.



알록달록

알록달록 홍콩 여행.

사진 제공. @chosungik_




조회수 47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